•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프로젝트 게시판
    • english
    • korean
  • 교구소개
    • 교구장인사
    • 군종특별교구소개
    • 교구현황
    • 군승안내
    • 군사찰찾기
    • 주요활동
    • 둘러보기
    • 오시는길
  • 교구소식
    • 공지사항
    • 행사일정
    • 자료실
  • 미디어사자후
    • 동영상법문
    • 행사갤러리
    • 사진갤러리
  • 참여마당
    • 카페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카페만들기
    • 카페리스트
    • 카페새로운글
    • 블로그리스트
    • 블로그새로운글
  • 만인동참
    • 만인동참소개
    • 후원안내
    • 군포교후원등록단체
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 / 국제뉴스  
   
제목 티베트어 朱印, 일본서 인기몰이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09-27
첨부파일 조회수 53
티베트어 朱印, 일본서 인기몰이

티베트 출가 일본 스님, ‘주인열풍’ 중심에



오쿠다 스님이 티베트어로 주인을 쓰는 모습. 사진출처=코베신문

관음성지로 유명한 일본의 천년고찰 엔교지(圓싱寺). 최근 이 절의 명물이 생겨 조용히 인기를 끌고 있다. 9월 11일 일본 ‘코베신문‘은 엔교지에 붉은 옷의 티베트 스님이 써주는 티베트어 주인(朱印)이 화제라고 보도했다.

주인을 써주는 스님은 티베트 불교로 출가한 일본인 오쿠다 츠요시 스님. 오쿠다 스님은 2001년 티베트불교의 4대 종단 중 하나인 싸꺄파에서 꾼가땐빠라는 법명으로 출가했다.

이후 남인도에 소재한 2곳의 티베트 사찰에서 13년간의 전통강원 체계와 엄격한 시험을 거쳐 2015년에 일본인 최초의 켄뽀(한국의 불교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오쿠다 스님은 “네팔에 있는 티베트어 학교를 다니던 중 인도에서 온 티베트 스님으로부터 ‘우리 절에 놀러오라’라고 권유 받은 것이 출가의 계기였다”며 웃어 보였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남인도의 종사르 사원에 갔다가 그곳의 스님에게 “티베트 불교엔 일본에 전해지지 않은 가르침이 있다”라는 말을 듣고서 그곳에서 수학을 시작, 4년째 되던 해에 출가했다.

오쿠다 스님은 “출가한 이상 부지런히 정진하자는 마음으로 켄뽀학위까지 취득하게 됐다. 켄뽀가 된 그 해 일본에 귀국해 인도에서 배운 소중한 불법을 어떻게 회향하면 좋을지 고민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마침 지역사찰에서 주지를 지내는 일본인 도반의 소개로 이듬해 엔교지에 머무르게 됐다. 당시 엔교지 스님의 권유를 받아 티베트어 주인이 탄생하게 됐다.

오쿠다 스님이 써주는 주인에는 티베트어 필기체로 엔교지의 이름과 참배일시 등이 쓰여 있다. 티베트어로 된 주인을 받을 수 있다는 소문은 최근 일본에서 유행하는 주인 수집 열풍을 타고 조금씩 퍼졌다. 많을 때엔 하루 300명 이상의 참배자들이 주인을 받아갔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門外不出 백제관음상, 23년만의 외출
‘울트라맨 부처님’ 불교 모욕인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