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프로젝트 게시판
    • english
    • korean
  • 교구소개
    • 교구장인사
    • 군종특별교구소개
    • 교구현황
    • 군승안내
    • 군사찰찾기
    • 주요활동
    • 둘러보기
    • 오시는길
  • 교구소식
    • 공지사항
    • 행사일정
    • 자료실
  • 미디어사자후
    • 동영상법문
    • 행사갤러리
    • 사진갤러리
  • 참여마당
    • 카페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카페만들기
    • 카페리스트
    • 카페새로운글
    • 블로그리스트
    • 블로그새로운글
  • 만인동참
    • 만인동참소개
    • 후원안내
    • 군포교후원등록단체
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 / 종단뉴스  
   
제목 내년 예산 천태종 299억·진각종 221억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11-29
첨부파일 조회수 24
내년 예산 천태종 299억·진각종 221억

조계종 외 주요종단, 올해 대비 소폭 증가

조계종이 최근 내년도 세입세출 예산을 총 1055억 원으로 확정한 가운데, 천태종과 진각종 등 한국불교 주요종단의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마무리됐다. 천태종은 299억, 진각종은 221억 원으로 올해 대비 소폭 증가한 예산안을 수립했다.

천태종 종의회(의장 도원)는 11월 22일 총본산 단양 구인사 삼보당에서 제110차 정기종의회 본회의를 속개하고 2020년도 총무원과 종의회, 감사원 등 중앙종무기관을 비롯해 금강대학교 등 산하기관, 재단법인 대한불교천태종 예산안을 심의, 일반예산 총 299억2289만8600원을 확정했다. 내년도 중앙종무기관과 산하기관 일반예산은 219억3999만8600원, (재)대한불교천태종 일반예산은 79억8290만원으로 올해 총 일반예산 282억 원에서 약 18억 원 늘어났다.

천태종 종의회는 앞서 20일 개회한 정기종의회서 총무·법제·재무분과위원회별로 담당 부서워 산하기관 예산안을 검토했다. 총무분과위원회(위원장 경천)는 △총무원 총무부·교무부·교육부 △기획실·전산국 △금강신문을, 법제분과위원회(위원장 덕해)는 △감사원 △규정부 △사회부 △천태종복지재단 △(사)나누며하나되기를, 재무분과위원회(위원장 보광)는 △천태종 세입세출 예산안 △천태종 특별 예산안 △재단법인 천태종 세입세출 예산안 △재무부 △학교법인 금강대학교 등의 예산안을 심의했다.

종의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끝난 뒤 종정 도용 스님은 “종단의 법 질서가 무너지면 인재를 키울 수 없다. 그래서 법을 다루는 종의회 의원들의 책임이 크다”고 강조하고 “종단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종의회 의장 도원 스님은 “제110차 정기종의회를 증명해주신 종정예하를 비롯해 각 원장 스님, 예산안을 함께 심의한 종의회 의원들게 감사하다”며 “종의회 의원들은 천태종이 일체중생의 귀의처가 되도록 크게 기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진각종 종의회(의장 관천)는 10월 24일 서울 총인원내 진각문화전승원 4층 종의회 회의실서 제419차 정기종의회 및 유지재단이사회 합동회의를 열고, 내년도 통리원·교육원 등 중앙종무기관 예산안을 심의해 총 221억6000여만 원으로 확정했다. 핵심 중앙종무기관인 통리원은 131억1000만원, 교육원은 7억3000만원의 예산이 수립됐다. 진각종 내년 예산은 인건비 등이 소폭 증가한 반면, 각종 운영비과 관리비 등은 감소했다.

이와 함께 진각종 종의회는 보궐선거를 통해 대구 낙산심인당 주교 호당 정사를 제15대 의원으로 선출했다. 호당 정사는 1990년 밀각심인당 교화보조를 시작으로 총지·여래·실상·득도·심지·탑주심인당 주교와 진각대 교무국장, 진선여중 주임정교, 포교·총무·기획국장, 서울교구 종무국장, 제12대 종의회 의원, 통리원 기획실장, 사회부장, 총무부장, 진각복지재단 상임이사, 비로자나청소년협회장, 밀교신문 편집인, 서울교구청장, 유지재단 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학교법인 회당학원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종의회는 11월 18일자로 유지재단 이사 임기가 만료된 호당 정사(대구 낙산심인당 주교) 후임에 능원 정사(서울 탑주심인당 주교)를 추천했다. 또 학교법인 회당학원 이사(교육)에는 덕운(수원 유가심인당 주교)·도진(대구 의밀심인당 주교) 정사를, 감사에는 선일(대구 길상심인당 주교)·원암(광주 영광심인당) 정사를 각각 복수 추천했다. 이밖에 서울교구 실상심인당, 전라교구 식재심인당, 부산교구 정제심인당을 신축키로 의결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37년 인연 도반, 부다가야 한국사찰 짓는다
백양사 대책위 “총림해제, 주지 책임지고 용퇴를”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