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프로젝트 게시판
    • english
    • korean
  • 교구소개
    • 교구장인사
    • 군종특별교구소개
    • 군승안내
    • 군사찰찾기
    • 주요활동
    • 둘러보기
    • 오시는길
  • 교구소식
    • 공지사항
    • 행사일정
    • 자료실
  • 미디어사자후
    • 동영상법문
    • 행사갤러리
    • 사진갤러리
  • 참여마당
    • 카페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카페만들기
    • 카페리스트
    • 카페새로운글
    • 블로그리스트
    • 블로그새로운글
  • 만인동참
    • 만인동참소개
    • 후원안내
    • 군포교후원등록단체
홈 > 미디어사자후 > 불교뉴스 / 국제뉴스  
   
제목 중국 정부, 종교문서 발간 검열 ‘논란’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10-29
첨부파일 조회수 36
중국 정부, 종교문서 발간 검열 ‘논란’

정부 검토 없는 발간 금지
불교 등 종교 탄압 강화돼

검열이 시작된 이후 모든 불교 서적이 서점에서 사라졌다. 사진출처=비터윈터
검열이 시작된 이후 모든 불교 서적이 서점에서 사라졌다. 사진출처=비터윈터


중국의 종교 자유와 인권을 다루는 전문 온라인 매거진 ‘비터윈터’는 10월 19일 중국정부의 새로운 종교 탄압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검열을 받지 않은 모든 종교 자료의 출판, 복사, 배송을 금지했다.

지난 9월 14일 허난성의 중심지인 뤄양시의 교육환경보호국은 미승인 종교자료의 발행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역 인쇄소에 대한 긴급 시찰에 나섰다. 시찰을 받은 한 인쇄소 사장은 “정부는 금지된 자료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인쇄소 창고를 점검하고 모든 기록을 면밀히 조사했다. 심지어 바닥에 버려진 종이까지 전부 살펴봤다. 미승인 자료가 발견되면 벌금형, 최악의 경우 폐업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사장은 “거리에 내걸린 현수막에는 종교의 자유를 허용한다고 적혀있지만 실상은 공산당의 허가가 필요하다. 시내 한 인쇄소가 미승인 종교 서적 인쇄를 이유로 문을 닫았으며 일부 직원이 체포됐다”며 인쇄, 출판 업계가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출판이 아닌 단순 복사 업계에도 동일한 금지령이 내려졌다. 뤄양의 한 복사제본 전문점의 직원은 “엄격한 검열 때문에 종교서적은 복사할 수 없다. 종교 자료를 복사하러 오는 사람은 누구든 신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문서가 종교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지 불분명하다면 사본을 보관해 당국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편물과 택배물도 검열 대상에 포함되었다. 내용물에 종교적인 자료가 있을 경우 ‘관제물’이라는 딱지가 붙은 채 배송된다. 뤄양의 한 택배회사 직원은 “정부가 우편물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정부 승인도서만 우편 발송이 허용되며 미승인 자료는 모두 발송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앞서 7월에는 장시성 푸저우시가 관내 모든 사찰의 해외 불교 서적 보관 및 판매를 금지했다. 이 방침은 ‘외세 침투 방지’라는 명분으로 취해졌다. 모 사찰 관계자는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공산당에 반할 것을 우려해 정부가 종교를 통제하고 있다”고 논평했다.

김민재 객원기자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목조 동자상서 복장 유물 대거 발견
호주 꽝민사원, 지역사회에 대중공양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